(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 민·관·정이 청주 도심을 통과하는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 확정에 한목소리를 냈다.

청주 도심 통과 광역철도 쟁취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청주 중앙공원에서 이 노선의 확정과 추진을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이시종 충북지사와 국민의힘 정우택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장섭 국회의원, 박문희 충북도의장, 최충진 전 청주시의장,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충청권 광역철도의 청주 도심 통과에 대한 필요성을 역설하며 조속한 노선 확정을 촉구했다.

이시종 지사는 “청주시민이 편리하게 기차를 타고 대전과 세종, 서울을 가고 충청권 메가시티가 완성될 수 있도록 끝까지 힘을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이장섭 의원은 “청주 광역철도 노선은 충청권 메가시티 건설의 기본적 요소”라며 “반드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범시민비대위는 민선 8기 충북지사와 청주시장을 비롯한 여야를 막론한 정치권이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 확정에 적극 협력해 달라고 요구했다.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는 윤석열 대통령의 충북지역 첫 번째 공약이다.

국토교통부는 노선 확정을 위해 기존 충북선 활용 방안과 청주 도심 경유를 놓고 사전타당성 조사를 하고 있다. 최종 노선은 10월 확정 예정이다.

저작권자 © 충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