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미 경제기업과장 내정…“도정 사상 처음”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김영환 충북지사 당선인이 오는 7월 1일 출범하는 민선 8기 충북도정 첫 인선에서 여성을 발탁해 눈길을 끈다.

김 당선인 측은 도지사 비서실장에 정선미(51‧사진) 충북도 경제기업과장을 내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정 내정자가 임용되면 도정 사상 첫 여성 비서실장이 된다.

김 당선인 측은 “민선 8기 도정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정책, 공약 등 세부 실행계획 마련의 속도를 내기 위해 공무원 출신을 비서실장으로 내정했다”며 “여권 신장과 충북 건설을 위한 도정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1990년 청주시에서 공직생활을 시작한 정 내정자는 충북도 기업애로지원팀장, 기업정책팀장, 경제정책팀장, 경제기업과장 등을 지냈다.

저작권자 © 충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