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김교태(사진) 36대 충북경찰청장이 22일 취임했다.

김 청장은 이날 취임식 없이 도내 12개 경찰서장과 화상 간담회를 갖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그는 취임사를 통해 “범죄로부터 안전한 충북, 주민에게 신뢰받는 충북경찰을 위해 구성원 모두가 고객인 주민의 입장에서 각자의 업무에 주인의식을 갖고 긍지와 열정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내부적으로 화목한 분위기에서 구성원이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훌륭한 일터를 만들겠다”면서 “일선의 고민과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지원하기 위해 소통하고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원 춘천 출생인 김 청장은 경찰대학(3기) 졸업 후 관악경찰서장, 전남청 1부장, 광주청장, 경찰청 생활안전국장 등을 지냈다.

저작권자 © 충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