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영동군 난계국악단이 충북 곳곳을 돌며 국악의 흥과 멋을 전한다.

23일 영동군에 따르면 난계국악단이 도내 문화 불균형을 해소하고 국악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 오는 10월까지 네 차례에 걸쳐 ‘찾아가는 국악공연’을 한다.

첫 공연은 오는 26일 오후 1시30분 증평군 보강천 미루나무숲(우천시 증평문화회관 공연장)에서 열린다.

공연에는 난계국악단과 대금 원완철, 설장고 민영치, 노래 김산하 그리고 용인대학교 태권도 시범단과 함께 한다.

이후 공연은 옥천군(7월), 괴산군(10월), 보은군(10월)에서 각 군의 특색 있는 축제와 연계해 국악과 과일의 고장 영동을 알리고 국악의 흥을 전할 계획이다.

난계 박연 선생의 음악적 업적을 계승하기 위해 1991년 5월 창단한 난계국악단은 국악 대중화에 앞장서는 문화사절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저작권자 © 충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