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소방본부가 오는 7월 1월부터 8월 31일까지 도내 다중이용시설 3천263곳에 대한 비상구 특별점검을 벌인다.

이번 점검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다중이용업소를 찾는 이용객들이 늘어남에 따라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점검대상은 영화관, 대형마트, 노래방, 찜질방 등 다중이용업소 3천263곳이다.

주요 점검내용은 △비상구 폐쇄 및 장애물 적치 행위 △소방시설 차단 및 고장 방치여부 △법령개정사항 안내 등이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조치하고, 중대한 위법사항은 입건, 과태료, 조치명령 등 강력한 조치를 한다.

장거래 소방본부장은 “안전무시 관행이 근절될 수 있도록 철저한 지도·점검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충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