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뉴스 충주=소진섭 기자) 충주시는 귀농 청년 농업인이 ‘딸기 발사믹 식초’를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충주시농업기술센터는 ㈜트렌디파머(대표 최우신)와 최근 경기도 안양시 롯데백화점 평촌점에서 식품 관련 관계자 10명을 초청해 딸기 발사믹 식초 시제품 품평회를 열었다.

충주시 엄정면에 위치한 트렌디파머는 IT회사에 근무하던 최우신 대표가 귀농해 딸기, 옥수수 등을 재배해 온라인을 판매하고 있다.

트렌디파머는 농업기술센터에서 주최한 ‘농산물 가공창업 제품 개발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후 시험연구 지원을 받아 개발한 신제품 ‘딸기 발사믹 식초’를 출시했다.

농업기술센터는 식초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창업 전문가 비네퓨어 식초상점 송영미 대표의 1대 1 코칭을 지원했다.

트렌디파머는 지난달 30일 한국브랜드평가위원회의 2022 한국브랜드 소비자평가대상에서 농업부문 대상을 수상하며, 지역 우수 청년농 창업 선두주자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 대표는 “농업 외 가공 창업을 통해 부가적인 수익을 얻는 방법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며 “이번 컨설팅을 계기로 자가 생산 농산물로 다양한 식초 가공 상품을 개발해 충주 대표 청년 창업농으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충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