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뉴스 청주=곽근만 기자) 2022 청주문화재야행 ‘달빛 항해, 희망을 향해’가 시민들의 참여 속에 성공적으로 치러졌다.

청주시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27~28일 연 2022 청주문화재야행에 5만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3년 만에 열린 청주문화재야행은 청주를 대표할 지속 가능한 문화축제 콘텐츠임을 입증했다.

유·무형 문화재의 가치를 깨닫게 하고 시민은 물론 지역의 아티스트, 원도심 상인들까지 함께 참여해 기나긴 코로나 팬데믹 속에 침체됐던 도시 전체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시민들로부터 호평을 얻었다.

메타버스와 접목한 개막행사 ‘달빛출항식’을 시작으로 ‘주성과 용두사지철당간 전설 이야기-괴의 가락지’, ‘주성의 영웅들’ 등 역사와 문화를 쉽고 재미있게 알 수 있는 문화콘텐츠는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을 즐겁게 했다.

여기에 감성 가득한 조명을 입은 도심 곳곳의 문화재들은 카메라 세례의 주인공이 되며, 시민들이 문화재를 다시금 바라보고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

성안길의 대규모 빈 점포를 활용해 국가 및 충북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의 작품 전시와 시연, 체험을 동시에 만날 수 있게 한 ‘무형의 가치, 명장과 같이’는 문화재야행의 정체성을 가장 잘 드러냈다는 평이다.

청주문화재야행의 흥행에는 시민 아이디어 공모로 선보인 프로그램들도 한몫했다.

청주삼겹살 체험 ‘압각수 한 쌈’, 사라진 용두사지를 재건하는 ‘용두사지 재건 프로젝트’, 문화재 속 숨겨진 보물을 찾는 가족단위 예술교육 프로그램 ‘트레저헌터C’ 등으로 즐거움을 선사했다.

이범석 시장은 “청주문화재야행 달빛 항해에 보내준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참여는 새로운 희망을 발견하는 보물지도였다”며 “숱한 재난과 재해 속에서도 용기를 잃지 않고 극복해내며 오늘에 다다른 1500년 청주 역사의 힘을 바탕으로 우리 함께 다시 희망을 향해 나가자”고 말했다.

저작권자 © 충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