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정치권 대상 적극 설득...선거 당시 1호 공약/ 선제적 행정

▲청주 부동상조정대상지역 해제와 관련해 김영환 지사의 적극 행정이 화제다.
▲청주 부동산조정대상지역 해제와 관련해 김영환 지사의 적극 행정이 화제다.

(충북뉴스=곽근만 기자)  청주지역의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와 관련해 김영환 지사의 역할론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1일 청주시를 포함한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을 해제했다.

 

청주시는 해제에 따라 주택담보대출비율 규제와 취득세, 양도세, 종부세 등의 부동산 규제에서 벗어나게 됐다.

 

충북도 역시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정부가 가시적인 규제 완화에 시동을 걸고 있는 것이다"며 "충북의 부동산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적극 환영한다"고 청주시의 조정지역 해제를 환영했다.

 

김 지사도 다소 늦은 감은 있지만 이제라도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돼 다행이다"며 "충북은 이번 규제 완회를 시작으로 우리가 안고 있는 불합리한 규제를 하나하나 빠르게 풀어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지난 선거 당시부터 청주시의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적극 추진해 왔다.

 

당시 이범석 청주시장 후보와의 1호 공동 공약으로 청주의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주장했다.

 

김 지사는 청주는 이미 조정대상지역 해제 요건을 갖췄지만 청주시와 충북도를 장악하던 민주당은 정부와 소통 부재로 시민들을 조정대상지역의 늪에서 꺼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조정지역 해제를 위한 같은 당 소속의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꾸준히 해제를 요구해왔다.

 

대출 규제 강화와 취득세 부담, 거래량 분양심리 위축 등 삼중고로 인한 지역의 사정을 알리고 대책을 촉구한 것이다.

 

원 장관 역시 김 지사의 요구에 따라 청주의 조정대상지역 해제에 대해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김 지사는 지난 6월 청주가 조정대상지역 해제에서 빠진 뒤 정부와 정치권에 대해 끊임없이 해제를 요청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도가 해제 한 달 전인 8월에 선제적으로 신청한 것 역시 정부와의 소통으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

 

보통은 정책심의위원회의 경우 6월 또는 12월에 열리는 것이 관행이지만 이번에는 9월에 열리게 된 것이 이를 반증하고 있다.

 

지사 취임후 충북도가 지역 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행정을 펼친 결과가 성과를 거둔 것이다. 

 

지역의 한 인사는 김 지사가 원희룡 국토부 장관 등 정부와 정치권 인사들을 대상으로 청주의 조정지역 해제에 대해 줄기차게 요구를 해 온 것으로 안다"김 지사의 적극적인 추진력과 리더십이 돋보인 경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충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