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뉴스 진천=곽근만 기자) 진천군은 올해 모범음식점으로 신규 3곳, 재심사 31곳을 지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모범음식점은 식품접객업소 중 위생 수준이 우수하고 좋은 식단 이행 기준을 준수하는 업소로 관련 규정에 따라 전체 음식점의 5% 이내에서 지정할 수 있다.

진천군은 기존 모범음식점 32곳에 대한 점검을 시행해 31곳을 재지정했다.

지난 16일 음식문화개선운동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신청업소 4곳을 심사해 마라도일식, 공주얼큰이칼국수, 진한주옥 등 3곳을 모범음식점으로 신규 지정했다.

모범음식점으로 지정된 업소는 모범업소 표지판, 지정증 교부와 함께 상수도 사용료 감면, 영업시설 개선자금 우선 융자 등 각종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저작권자 © 충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