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뉴스 괴산=곽근만 기자) 괴산군은 민선 8기 주요 농업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잘 사는 농촌을 민들겠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괴산군은 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전 국민에게 ‘유기농의 중심’이라는 이미지를 널리 알렸다

이를 바탕으로 친환경 유기농업과 경관농업을 괴산군만의 특화된 농업으로 발전시키고, 기존 관행농업과 연계한 종합관리와 지원으로 농업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올해 576.4㏊의 친환경 인증면적을 확보했고, 꾸준히 늘려나갈 예정이다. 월드그린과의 벼 계약재배 면적 확대와 아이쿱, 한살림과의 품목별 계약재배를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인구 감소, 고령화로 인한 일손 부족과 높은 인건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외국인 계절근로자 수급을 늘리고 전용 숙소 건립에도 나선다.

지난 10월에는 필리핀을 방문해 인력 수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고, 조직개편으로 농촌활력팀을 신설해 안정적인 노동력 공급에 힘쓰고 있다.

괴산농협과 함께 농림축산식품부가 다음달 선정하는 ‘공공형 계절근로운영센터’에 심혈을 쏟고 있다.

농기계 임대사업소를 읍면별로 확대하고 농작업 대행 서비스를 시행하는 등 소규모 농가를 위한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이밖에 농작물·가축 재해보험 수혜 범위를 넓히고, 지역 농산물 브랜드화에 나서 안정적인 농가소득과 원활한 영농환경을 조성할 방침이다.

송인헌 군수는 “군민의 37%가 농업에 종사하는 농업군인 만큼 농업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농촌일손 부족을 해결하고 청정 유기농업을 실현해 잘 사는 농촌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충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