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뉴스 충주=소진섭 기자) 충주시는 겨울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해 따뜻한 대기장소를 설치했다고 6일 밝혔다.

충주시에 따르면 지역 내 버스정류장 15곳에 ‘온기나눔터’를 설치해 겨울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이 추위를 피할 수 있도록 했다.

온기나눔터는 시야를 가리지 않게 투명 아스테이지를 사용해 가림막을 설치하고 미닫이문을 설치해 칼바람을 피할 수 있게 만들었다.

설치장소는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무학시장 인근 6곳, 의료원 1곳, 연수주공아파트 인근 3곳 등 총 15개 버스정류장이다.

충주시는 지난 7월 준공한 스마트버스정류장 18곳과 냉·난방 승강장 10곳, 온기나눔터 15곳 등 총 승강장 43곳을 밀폐형승강장으로 설치함으로써 시민들에게 따뜻한 대중교통 편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충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