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뉴스 곽근만 기자) 충북대학교는 정의배 총장 직무대리, 교수회, 직원회, 학생회 대표단이 22대 총장선거를 위한 투표비율과 총장임용추천위원회 구성을 합의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합의로 교수 69%, 직원 23%, 학생 8%의 투표비율을 정했다. 총장임용추천위원회를 교원 13명, 직원 4명, 재학생 2명, 졸업생 2명, 외부인사 1명 등 22명으로 구성한다.

충북대는 총장임용추천위원회 위원을 임명하고 선거관리위원회와 총장 선출을 위한 일정을 논의해 내년 1월 중에는 총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충북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